이것저것 지름.

2017. 8. 7. 16:08이것저것

애플 티비 리모컨 케이스 (TV4 Remote Case).

애플 티비 리모컨이 떨어지면 깨질 것이 확실해서 구입했다.  

먼지가 잘 묻는 재질이지만.

만족한다.

(두 달 후 선은 끊어졌다.)




필립스 음파 전동 칫솔 소닉케어 (HX6231).

전에 사용하던 전동 칫솔이 고장 나서 주문했다. (아래)

안 좋으면 직장에서 사용할 생각이었는데.

나, 아내 모두 괜찮아서 잘 사용하고 있다. 




방수, 방진 콘센트.

전동 칫솔 선정리를 위해 구입했다.

방수, 방진 성능은 모르겠지만.

양면에 코드를 연결할 수 있고. (아래)

콘센트를 완전히 막아.

화장실에서 사용하기에는 좋은 것 같다. (아래)

단점인 큰 부피는.

OSRAM LIGHTIFY PLUG 두 개를 설치할 수 있는 장점도 된다. (아래)




밀레 청소기 봉투 브라켓.

검색을 해봐도 밀레 봉투 브라켓에 대한 자료가 없어서 넣었다.

아내가 먼지 봉투 교체 후 소리가 이상하다길래 열어봤더니.

신기하게 잘 빠지지도 않는 브라켓까지 빼서 버렸더라.

(봉투 교체는 원래 내가 한다.)

가격은 20,000원 정도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쿠진아트(Cuisinart) 그릴.

파니니 먹고 싶다고 했더니.

쿠진아트 그릴이 필요하다고 해서 샀다.

와플메이커 상태도 안 좋다고 해서.

같이 구입했다. (아래)

파니니 먹은지 2개월이 지나간다.




피젯 스피너.

케이스까지 있는 고급스러운 피젯 스피너를.

배송비 포함 13,400원에 샀는데. (아래)

동네 문방구에서 더 좋은 제품을.

8,000원에 팔더라.




비비고 곰탕.

비비고 곰탕이 맛있고.

필요할 때는 육수로 사용해도 된다고 하더라.

아내한테 칭찬받고 싶어서 샀고. (아래)

반응이 좋아.

더 칭찬받고 싶어서 또 샀다. (아래) 

3개월 지났는데.

약 30개 정도 남은 것 같다.




3M 투명 클립.

선정리할 때.

많이 편하다. (아래)




실리콘 스패츄라 (Silicone Spatulas).

200 USD 채우고 싶은데.

살만한 물건이 없어서 샀다. (아래)

아내가 선물이라며 좋아한다.




이케아(IKEA) 타이머.

꼬맹이들이 수학 문제 풀 때.

스마트폰이나 알렉사로 타이머 세팅하는 모습이 보기 싫어서 샀다. (아래)

예쁘고.

소리도 커서 마음에 드는데. (아래)

어느 날부터 주방에 있더라. (아래)




코비 CDP (COBY MP-CD527).

큰 꼬맹이가 영어 공부할 때.

PC 만지는 것이 싫어서 샀다.

튼튼해서 군인 선물용으로 좋다 후기와.

건전지로 작동해서 지저분한 선이 안 보여 선택했다. (아래)

만듦새는 별로다. (아래)

오작동이 너무 많아 큰 꼬맹이가 짜증내고.

나도 만지다가 지쳐서.

4주 만에 창고로 방출했다.




인비오(INVIO) DVD 자동재생 학습기 (PD-9100HD).

영어 공부하는데 좋은 기능이 많아 선택했다. (아래)

만듦새는 꽤 괜찮다. (아래)

큰 꼬맹이도 좋고 나도 좋다.




MG7520 잉크 카트리지.

G4900을 직장으로 방출한 후. (아래)

빌트인 무한 잉크 프린터 캐논 G4900을 지르다.

MG7520을 다시 가지고 왔는데.

잉크 충전이 귀찮고.

충전 과정 중 고장날까 두려워서.

alazyday님의 소개로 샀다. (아래)

무한 잉크처럼 인화지 탈색 증상은 있지만.

꼬맹이들 과제와 같은 문서 인쇄는 잘 되며.

무엇보다 편하다.




쿠쿠 압력밥솥 (CRP-DHR0610FS).

밥솥이 고장 나서.

스마트한 것으로 선택하라며 조언을 했줬는데. (아래)

주문한 KuKu CUCKOO는 스마트하지 않아 찍다가 말았다.

밥은 맛있다.




NEXT 멀티 충전기.

2014년에 구입한 앵커(Anker) 5포트 충전기가 고장 나서 샀다.

아이폰은 급속 충전이 필요 없어.

앵커의 IQ 기능(포트의 출력 조절)만 있는 제품을 선택했다.

앵커보다 약간 크지만. (아래)

가성비가 무척 좋은 제품이다.




폭스런 S-100 킥보드 (검정).

작은 꼬맹이가.

쿠폰을 다 모았다며.

(집에서 하는 칭찬 쿠폰이 있다.)

핸드 브레이크가 없는 킥보드를 사달라고 하더라.

조금 타다가 말 것 같아서 나도 탈 수 있도록.

저렴하고(약 80,000원) 길이 조절이 가능한 제품으로 선택했다.

바엔드라이트 조립. (아래)

조립은 쉬우며.

내가 거칠게 타며 테스트를 해봤는데 튼튼하다.

작은 꼬맹이가 많이 좋아한다.




폭스런 S-100 킥보드 (흰색).

큰 꼬맹이도.

쿠폰을 다 모았다며.

동생과 똑같이 생긴 흰색 킥보드를 사달라고 하더라.

옆에서 지켜보던 큰 꼬맹이가.

주황색이 마음에 안 든다며 싫어한다. (아래)

검정색과 비교. (아래)

주황색이 거슬리는지 5번 타고 잘 안 탄다.

내가 작은 꼬맹이랑 잘 타고 있다.




태양광 발전.

주택에 살면.

하고 싶은 것 중 하나가 태양광 발전이라. (아래)

베란다형 효율이 좋지 못 하다는 것을 알면서도.

신청했다.


에너톡에 태양광 전력량 반영할 상상을 하며. (아래)

에너톡 사용 후기 - 스마트싱스와 통합 가능성.

신났는데. (아래)

30분 후 다시 반품했다. (아래)

이유는.

업체가 나의 사전 방문 요청에 응하지 않은 잘못도 있지만.

가설치를 한 후.

계산을 해보니 조망권까지 침해받으며.

설치할 장점이 없기 때문이다.




번외.

꼬맹이들이 고양이 저금통을 가지고 놀길래 찍어봤다. (아래)

5~6년 전에 일본 구매 대행으로 구입했는데.

검색을 해보니 국내에서도 저렴하게 판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onnysunny.tistory.com BlogIcon 어리벙벙72017.08.07 16:52 신고

    오랫만에 포스트 봅니다~^^ 잘있으시죠?^^

    이번 포스트를 보면서 정말 깜짝 놀랐네요. 저와 거의 다 다른 제품으로~ ^^

    애플 티비 리모콘 -> 엘라고 케이스
    필립스 음파 전동 칫솔 소닉케어 -> 동일 형식이나 다른 모델
    쿠진아트 그릴 -> 테팔 그릴
    비비고 곰탕 -> 비비고 육개장

    나머지는 제가 없는 제품이네요 ^^

    이케아 이쁘네요~ ^^

    지방에 살고 있는 저는 ㅠ 부럽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makelism.net BlogIcon Makelism2017.08.07 17:25 신고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봬요.

      엘라고 케이스를 찾아보니 미리 알았다면 이 제품을 선택했겠네요. 개인적으로 뒷면에 구멍 뚫려서 사과 보이는 제품을 싫어하거든요.

      소닉 케어와 그릴은 잘 모르겠지만 확실한 것은 비비고 육개장은 곰탕보다 맛있습니다. 곰탕을 좋아하는데 비비고 곰탕은 제 취향이 아니라서 곰탕 먹고 싶다는 말을 못 하겠네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onnysunny.tistory.com BlogIcon 어리벙벙72017.08.07 19:41 신고

      저도 구멍있는것이 싫어서 엘라고를 선택했습니다.

      소닉케어는 전동칫솔 선택에 의사의 추천으로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잇몸사이에 칫솔모를 가져다 놓아 초음파를 통한 양치는 신선하기도 했으며 치석이 적게 쌓이는거 같아 더욱 신뢰해서 어느모델이든 상관없다고 생각합니다. ^^ 전 그저 저와 다른 모델을 했구나해서 언급했어요~^^

      또 테팔 그릴의 정확한 명칭을 안적었네요. 제가 좋아하는 블로거가 사용하셔서 반했는디요. 쿠친이트와 양대 산맥인 테팔 옵티그릴입다.

      https://m.blog.naver.com/PostView.nhn?blogId=cmoonn&logNo=220848889352&referrerCode=0&searchKeyword=옵티&proxyReferer=http%3A%2F%2Fm.blog.naver.com%2FPostSearchList.nhn%3FblogId%3Dcmoonn%26searchText%3D%25EC%2598%25B5%25ED%258B%25B0

      짤막한 여행때 와이프와 처제 처남 장모님을 모시고 1박2일 펜션에서 저녁을 담당했었는데요. 그릴할때 냄새가 나니 챙겨온 멀티탭에 꽂아 배란다, 테라스 테이블에 나두고 문닫고 이야기하다가 고기가 다구어지면 건져오고 또 얹져놓고 이야기하다가 먹고 하기 너무좋도라구요. 단지 연속 구이할때 기름을 쫌 딱아줘야 예열시 연기가 안나구요. 여기까지 내용은 쿠진아트도 동일할것입니다. ^^

      그렇게 삼격살 800그림, 목살 800그람, 소시지 15개정도? 양파 3개, 벗섯 여러개 등 정말 맛있게 먹었습니다. ^^ 덤으로 냄새도 안나고 구이담당이 저도 땀을 안흘려도 되니 넘 좋더라구요~^^

      전 저 양면 그릴 선택하신거에 너무 추천드립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onnysunny.tistory.com BlogIcon 어리벙벙72017.08.07 19:43 신고

    아참!! 비비고 육개장은 사랑입니다~^^ 제가 먹어본 이런류의 국 종류중 훈륭하더군요. ^^ 이런 맛을 좋아하시면 코스트코에 파는 (물론 편의점에도 팝니다. 코스트코가 싸서) 오테이스트의 뼈다귀해장국도 추천드린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makelism.net BlogIcon Makelism2017.08.07 20:53 신고

      링크 따라가서 뭐가 좋고 나쁜지 몰라 그릴보다는 사진을 더 많이 감상한 것 같아요. 눈 호강하다가 왔습니다.

      꼬맹이들 먹는 속도가 빨라서 고기 굽느라 정신 못 차리는데 말씀하신 방법으로 내일 해봐야겠습니다. 예상대로라면 제가 아주 편하겠네요.

      저 뼈다귀해장국 많이 좋아해요. 전 거의 모든 음식을 빨간색은 맛있고 하얀색은 맛없다로 구분하는데 딱 제 취향입니다.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onnysunny.tistory.com BlogIcon 어리벙벙72017.08.07 21:40 신고

      지금 제가 쓴글을 다시보니 오타 천지네요~ ㅠㅠ 퇴근길에 아이폰으로 쓰다보니 같은 관심사분을 만나 흥분해서 글들이 날라다녔네요~^^ 현재는 흥분을 가라앉힌 상태입니다. ^^
      저도 무지 빨간음식 좋아합니다~^^ 반갑네요. ^^ 쿠친아트가 좋다 테팔이 좋다 하는건 아니구뇨^^ 저런 형식의 양면그릴이 생각보다 많이 편하더라구요~^^ 내일 아마 좋아할거에요~^^ 아기보다는 아빠가 ㅋ 고기맛은 비슷하니~^^ 그래도 고기나 야채의 그릴지국을보면 눈으로는 정말 더 맛있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makelism.net BlogIcon Makelism2017.08.07 21:54 신고

      글에는 말투가 없어서 단어 선택을 조심스럽게하는 편인데도 제 의도와는 다르게 전해진 것 같아요.
      정보 감사드립니다.
      좋은 밤 되세요!

  • 프로필사진
    쿠쿠2017.08.08 10:05

    자세히 읽지않으면 깨알 유머를 놓칠뻔했네요.
    밥솥 쿠쿠와 스펠링이 다릅니다. ^^
    태양광이 업체마다 제품이 조금 다릅니다. 제가 고려했던것은 베란다 층간사이 크기만한 길쭉한 제품이었습니다
    말씀처럼 창문을 많이 가려버리게 되어서요.

    https://m.blog.naver.com/PostView.nhn?blogId=micro_ps&logNo=220670265700&proxyReferer=https%3A%2F%2Fm.search.naver.com%2Fsearch.naver%3Fquery%3D%25EB%25B2%25A0%25EB%259E%2580%25EB%258B%25A4%2B%25ED%2583%259C%25EC%2596%2591%25EA%25B4%2591%2B%25EC%25B8%25B5%25EA%25B0%2584%25EC%2582%25AC%25EC%259D%25B4%26where%3Dm%26sm%3Dmtp_hty%26ie%3Dutf8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makelism.net BlogIcon Makelism2017.08.08 14:42 신고

      저 쿠쿠밥솥 폴더가 쿠쿠고 쿠쿠 하모니가 KuKu 였는데 포스팅 과정 중 계속 헷갈려서 넣어봤습니다.

      저도 링크 제품인지 확인하고 싶어 미팅하자고 했는데 전화하고 바로 다음 날 오더군요. 가설치 후 잠깐 고민하고 그냥 돌려보냈는데 아직도 아쉽긴 하네요. 다른 업체를 찾아봐야겠어요.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livebywant.tistory.com BlogIcon ShinJjang2017.08.12 21:54 신고

    참 재밌게 봤습니다. 애플티비리모컨 케이스가 탐나네요. 애플티비 리모컨은 너무 얇아서 그립감이 안좋고 잘 미끄러져요.
    COBY 메이커 참 오랜만에 보는것 같아요^^
    저도 치즈파니니 해먹으려고 쿠진아트 그릴 사서 몇번 해먹다 안꺼낸지 2년은 된것 같아요.
    읽으면서 도대체 이 페이지가 언제 끝나는거지? 라는 생각을 3번 했네요^^ 이렇게 블로그에 올리시는 꾸준함과 열정이 존경스럽단 생각을 자주 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makelism.net BlogIcon Makelism2017.08.13 15:53 신고

      요즘 쿠진아트 그릴을 아내가 자주 사용해서 오늘도 파니니 얻어 먹었습니다. 고기는 냄새날까 봐 싫다고 해서 사진 보여주며 꼬셨더니 거의 넘어왔네요.

      애플 티비 리모컨 파손 후기가 많으니 꼭 케이스 구입하세요.

      감사합니다.



      나중에 여유가 생기셨을 때 선생님 머리 속의 기발한 아이디어를 공유해주신 포스트를 기대하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manos.tistory.com BlogIcon alazyday2017.08.16 21:57 신고

    잉크 사셨군요. 저도 여전히 편하게 잘 쓰고 있습니다. 잉크 잔여량이 20퍼센트 정도 남아있는 걸로 디스플레이 되면 커버 열어서 실물을 한 번 확인해보세요. 거의 없는 경우가 있더라구요. (인쇄품질이 영 아니어서 이상하다 잉크는 다 남아있는데. 하면서 봤는데 그렇더라구요) 프린트한 사진은 습기에 매우 취약한 것 같습니다. 여름에 뽑았던 거는 한달 못버티고 다 탈색되었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makelism.net BlogIcon Makelism2017.08.17 17:35 신고

      추천해주신 카트리지가 전에 사용하던 잉크 충전식보다 많이 편해요. 말씀하신 것처럼 사진은 정품 잉크아니면 답이 없는 것 같더라고요. 일반 인쇄물이라도 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것에 만족합니다.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abpull.tistory.com BlogIcon 암밥풀2017.08.28 16:53 신고

    가정용 태양광은 어디서 설치해주는지 정보 좀 부탁드릴수있을까요? 인터넷보니 100만원대에 자가설치 패키지가 있던데 그건 아니셨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makelism.net BlogIcon Makelism2017.08.28 17:53 신고

      자가 설치 패키지는 아닙니다.
      정부 지원 사업이라 시청 홈페이지의 태양광 사업 신청서만 작성하면 된다고 합니다.
      저는 시청에 문의해서 업체에 직접 신청했습니다.
      설치 후 선생님께서는 설치 확인 서류 사인과 지원금을 제외한 나머지 금액만 결제하시면 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abpull.tistory.com BlogIcon 암밥풀2017.08.28 17:54 신고

    서울시는 이미 다 끝났다고 하더군요ㅠㅠ 정보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makelism.net BlogIcon Makelism2017.08.28 17:57 신고

      아마 공고 나오면 최대한 빨리 신청하셔야 가능할 거에요.
      제가 신청할 때(5월 말)도 마감 직전이라고 했습니다.
      내년에는 꼭 성공하셨으면 좋겠네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abpull.tistory.com BlogIcon 암밥풀2017.08.28 17:57 신고

    넵 감사함다!! 아내님 설득이 먼저이긴합니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