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로가든(AeroGarden) 시즌1 (001~019)

2017.05.08 21:26친구들

허브(바질, 타임, 딜, 파슬리, 민트)를 심었다.


1일차. 



2일차. 

LED를 켜면 사진이 보라색으로 나온다.

마약 제조하는 느낌이다.



5일차. 

오른쪽 바질(Basil)반응을 보인다.



8일차. 

왼쪽 바질(Basil)도 반응을 보이고. (아래)

오른쪽 바질은 입구까지 올라왔다. (아래)



9일차.

왼쪽 앞의 타임(Thyme)도 반응을 보인다. (아래)

바질 모두 입구 밖으로 나왔다. (아래)



10일차.

무럭무럭 자란다.



11일차.

Grow Dome 근처까지 자랐으니 빼자.



12일차. 

왼쪽 바질도.

Grow Dome 근처까지 자랐으니 빼자.



13일차 - 아침. 



13일차 - 밤. 

바질 성장 속도가 상당하다.



14일차. 



15일차. 



16일차. 

타임의 Grow Dome도 빼자.



17일차.



19일차.

흐뭇하다.

마약왕이 된 느낌이다.




후기.

기다려라.

처음에는 답답했는데.

발아가 되면.

아침 저녁으로 크는 것이 눈에 보인다.



가족들 반응이 아주 좋다.

성장 속도가 눈에 보여서 그런지.

매일 살펴보며 즐거워한다.

빨리 키워서 먹고 싶다고 한다.



재밌다.

"국민"학교 때.

강낭콩, 나팔꽃 키우기 숙제는.

재미없었는데.

나이가 들며.

(난 아직도 내가 20살 같다.)

취향이 바뀌는 것 같다.

난에 물을 주던 아버지가 이해된다.



깔끔하다.

1시간 마다 물 순환을 시켜주기 때문에.

물이 썩는 냄새나.

흙 냄새가 없다.



정말 밝다.

먼저 포스트에서도 적었던 것처럼. (아래)

에어로가든을 지르다. - 3. 세팅 (2) (끝)

아직도 적응이 안 된다.

스크린으로 영화를 보는 것이.

부담스러울 정도로.

밝아도 너무 밝다.




총평.

먹고 싶다.

수확하고 싶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d3brain.tistory.com BlogIcon 눈먼바람2017.05.08 23:40 신고

    선생님 블로그 보면서 "아 나도 뭔가하고싶다" 라는 생각하며 초대해주신 티스토리 블로그를 시작했는대 이글보면서 꼼꼼하신 선생님 글보고 제가 너무 섯부른생각을한게 아닌가 그런생각이 드네요 ㅎㅎㅎ
    모든것에 관심을 갖는 수준이 저와는 너무 크기가 달라 참 많이 놀랍습니다 ^^ (저도 그렇게 하고싶은데 부러워 드리는 말입니다 ㅎㅎㅎ)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makelism.net BlogIcon Makelism2017.05.09 08:47 신고

      안녕하세요.
      저는 기록과 메모를 좋아하고 꼼꼼하다는 단어는 선생님이 더 어울립니다.

      만들어가는 과정을 좋아하는데 생각보다 이거 아주 재밌습니다. 노력과 비교하면 결과를 쉽게 볼 수 있고 집에 녹색이 있으니 정서에도 좋네요. 소모품 조달이나 비용 부분은 더 지켜볼 예정입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livebywant.tistory.com BlogIcon ShinJjang2017.05.10 12:45 신고

    저희 집은 농촌이라 처음에는 관심이 가지 않았는데 계속보니 갖고 싶은 생각이 드네요^^
    그리고 아직도 20살 같다는 말씀 너무 공감갑니다. 저는 정말 아직 20살 같은데.. 그때 이후로 20년이 더 지났지만 몸 말고는 늙지 않은것 같아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makelism.net BlogIcon Makelism2017.05.10 15:08 신고

      추천합니다.
      요즘 에어로가든을 시작으로 수경 재배의 세계를 파보니 놀라운 부분이 많더군요. 외곽의 싼 땅에 스마트싱스 허브를 이용해 스마트 비닐하우스로 만들어 관리하면 재밌을 것 같다는 상상만 하고 있습니다.

      선생님 댓글로는 많아도 30대 중반 정도라고 생각했는데 의외네요. 저도 평소에는 20살 같지만, 차에서 꼬맹이들이 선곡한 음악이 소음으로 들릴 때는 20대 후반인 것처럼 느껴집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livebywant.tistory.com BlogIcon ShinJjang2017.05.10 21:30 신고

      저희 집은 비닐하우스에 산딸기며 무화과며 몇가지 농작물을 재배하는데 항상 부모님께서 물을 주는것을 수동으로 끄고 켜고 하는것을 보고는 아마존에서 orbit 스프링쿨러 콘트롤러와 밸브를 사놓고는 설치를 못하고 있습니다. 작년에 설치하려다 파이프 규격때문에 고민하다 손놓고 있었습니다. 올 여름되기 전에 해야할텐데 말이죠. Rachio에서 나오는 제품은 스마트싱스와 연동되는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저도 제가 아직은 직접 농사일을 하지는 않지만 자동화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많이 하고는 있지만 정보가 많이 없네요.

      ㅋㅋ 저도 아이들이 듣는 음악이 소음으로 들릴때가 많습니다. 그래도 아직 아이들이 초, 중이라 제가 늙었다는 생각은 안들어요. 하지만 우리 아들이 몇년후에 대학간다고 생각하니... 슬프네요.ㅠ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makelism.net BlogIcon Makelism2017.05.10 23:24 신고

      작년에 Rachio 보면서 주택에 사시는 분들이 참 부러웠던 기억이 나네요. 빨라 봐야 5년 후를 예상하지만 저도 주택으로 이사를 한다면 차고 문과 함께 정말 설치하고 싶은 장치 중 하나입니다. 스프링클러는 자동화의 진정한 감성(?) 아이템이죠.

      말씀대로 파이프 규격이 문제가 될 수도 있겠네요. 언제 도움이 될지 몰라 주의사항에 적어놨습니다.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livebywant.tistory.com BlogIcon ShinJjang2017.05.11 09:38 신고

      역시 Makelism님께서도 차고문에 관심을 가지고 계시군요. 저도 작년에 chamberlain 차고 오프너에 꽂혀서 설치하는 꿈을 꾸며 보냈던 시간이 있었습니다. 정작 저희집 차고는 창고로 쓰고 있어서 사용도 못하는데 말이죠. 그때 제가 가장 고민했던것이 우리나라의 일반적이 셔터문에는 설치할수가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혹시 chamberlain에 설치 가능한 셔터문에 대해서 방안을 가지고 계신지요? 생각하신 부분이 있으시다면 공유부탁드립니다.^^;

      저도 이번여름에 설치하게 되면 그때 다시 글 남기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makelism.net BlogIcon Makelism2017.05.11 23:55 신고

      저 아까 이 댓글 읽고 마냥 부럽기만해서 동영상 몇 개 보며 마음을 달랬습니다.

      차고문을 달고 싶은 것 뿐이지 차고도 없고 설치 방법에 대해 검색하면 아쉬움만 더 커질 것 같아 자세한 내용은 모릅니다. 저보다 아주 한참 먼저 설치하시니 샤오미 센서처럼 선생님께 배우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livebywant.tistory.com BlogIcon ShinJjang2017.05.12 01:25 신고

      Makelism님 이번 여름에 설치한다는건 차고 문이 아니라 orbit스프링쿨러용 컨트롤러를 말씀드린거에요.^^ 제가 다시 제 댓글을 읽어보니 마치 차고문을 설치하는것 처럼 느껴지게 되어있네요. 죄송해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manos.tistory.com BlogIcon alazyday2017.05.13 13:50 신고

    마약왕^^ 바질이 잘 자란다고 하던데 진짜네요. 신기할 따름입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makelism.net BlogIcon Makelism2017.05.13 22:04 신고

      바질이 키우는 재미는 있지만 다른 식물 성장에 방해가 될 정도여서 과감하게 잘랐습니다. 쉽게 생각했는데 공부가 필요하네요.